2020.01.18(토) 17:56
2020년 1월 20일(월)
전체기사 정치/자치 경제/사회 교육/문화 광주전남소식 시사칼럼 건강칼럼
맑은세상 포토
차한잔의 여유
시(詩)마당
::방문자 카운터::
전체 방문자17,722,815명
최대 방문자34,436명
어제 방문자2,140명
오늘 방문자388명

각인각심(刻印刻心) / 배병선 前 화순향교 전교
2019. 10.30(수) 21:07확대축소

桐千年老恒臧曲 (동천년로항장곡) ,
梅一生寒不賣香(매일생한불매향)
月到千虧餘本質 (월도천휴여본질),
柳經百別又新枝(유경백별우신지)  
--------------------------------
오동나무는 천년을 묵어도 그 속에 노래를 지니고 있고,
매화는 평생 추위와 살아도 향기를 팔지 않고,
달빛은 천 번 이즈러져도 원래 모양은 남아 있고,
버드나무 줄기는 백 번 찢어내도 또 새로운 가지가 난다.
-----------------------------------------

이렇듯 사람도 누구나 그사람만이 지니고 있는 마음씨가 있습니다.
없으면서도 남을 도우려고 하는 사람, 자기도 바쁘지만 순서를 양보하는 사람,
어떠한 어려움도 꿋꿋하게 이겨 내는 사람, 어려울 때 보기만 해도 위로가 되는 사람,
어려움을 함께 해결해 주려는 사람, 나의 허물을 감싸주고 나의 미흡한 점을 고운 눈길로 봐주는 사람,
자기의 몸을 태워 빛을 밝히는 촛불과도 같이 상대를 배려하고 도움을 주는 사람,
인연을 깨뜨리지 않는 사람, 등등...

이렇게 삶을 진실하게 함께 하는 사람은 잘 익은 진한 과일향이 나는 사람입니다.
그런 마음, 그런 향기, 그런 진실,
향수를 아니 뿌려도,촛불을 켜지 않아도,
넉넉한 마음과 진한 과일향이 풍기는
그런 사람이 되었으면 참 좋겠습니다..


맑은세상 help@mgsesang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제호 : 바르고 맑은 세상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등록년월일 : 2009년 2월 17일 간별 : 매일 | 회장:장순택 발행인·편집인 : 정재신

발행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신강로 192-16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신 news@mgsesang.com 제보 및 문의 : 061)375-2525(代)
맑은세상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