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목) 21:52
2020년 8월 15일(토)
전체기사 정치/자치 경제/사회 교육/문화 광주전남소식 시사칼럼 건강칼럼
맑은세상 포토
차한잔의 여유
시(詩)마당
::방문자 카운터::
전체 방문자18,410,063명
최대 방문자34,436명
어제 방문자1,832명
오늘 방문자84명

장성군의회 “백양사 총림 해제 반대”한다

조계종에 청원서 전달
2019. 11.22(금) 23:55확대축소

전남 장성군의회(의장 차상현)가 고불총림 백양사의 총림 지정 해제에 반대하는 뜻을 담은 청원서를 조계종 총무원에 냈다고 20일 밝혔다.

조계종 중앙종회는 지난 6일 제217회 정기회에서 고불총림 백양사의 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했다. 중앙종회가 고불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한 이유는 총림 지정 여건이 미비하고, 서옹 스님 당대에만 총림을 유지하기로 한 조건부 지정이라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조계종 정치 상황에 밝은 이들은 중앙종회가 총림 지정 요건에 미흡하다고 주장하지만 몇몇 총림들도 고불총림처럼 조건이 완벽하게 갖춰지진 않은 현실이어서 고불총림만 총림 지정 해제를 결의한 것은 정치적 노림수가 잇다는 해석이다.

이에 장성군의원 전원은 백양사가 단순히 종교사찰이 아니라 장성의 역사·문화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는 문화재라고 보고, 백양사 총림 해제에 대한 장성군민의 우려를 조계종 측에 전하기로 뜻을 모았다.

군의회는 청원서를 통해 '고불총림 백양사가 호남 불교의 중추적 역할을 해 온 사찰로 특히 장성군민에게는 종교를 넘어 정신적 안식처이자 자부심'이라면서 '조계종의 백양사 총림 해제에 대해 비통하고 상실감이 크다면서 남은 절차에서 재검토해 총림 해제 결정을 철회해 달라'고 요청했다.

차상현 장성군의회 의장은 "백양사는 장성을 넘어 호남에서도 손꼽히는 불교사찰인데 조계종의 갑작스러운 총림 해제 결정은 지역민과 불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장성군민의 뜻을 담은 청원서가 잘 전달돼 조계종 측이 향후 남은 절차에서 신중하고 현명한 결정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안 sssjoh@hanmail.net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제호 : 바르고 맑은 세상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등록년월일 : 2009년 2월 17일 간별 : 매일 | 회장:장순택 발행인·편집인 : 정재신

발행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신강로 192-16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신 news@mgsesang.com 제보 및 문의 : 061)375-2525(代)
맑은세상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