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9(화) 20:16
2021년 10월 20일(수)
전체기사 정치/자치 경제/사회 교육/문화 광주전남소식 시사칼럼 건강칼럼
맑은세상 포토
차한잔의 여유
시(詩)마당
::방문자 카운터::
전체 방문자19,367,975명
최대 방문자34,436명
어제 방문자1,000명
오늘 방문자852명

공무원 불법행위에 뺏긴 강남땅, 봉은사 487억 받을듯

현 강남구 대치동 삼성동 소재 총 748평 소유권 분쟁
2021. 09.19(일) 10:21확대축소

서울 봉은사가 공무원의 불법행위로 받지 못한 강남땅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으로 약 487억원을 배상받게 됐다.

봉은사가 "농지개혁법 과정에서 판매한 땅이 실제로는 농민들에게 분배되지 않고, 공무원들이 허위 공문서를 작성해 소유권이 이전됐다"며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내 1심 재판부가 이를 일부 받아들였다.

18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부장판사 이원석)는 서울 봉은사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최근 "국가는 봉은사에 약 487억1392만원을 배상하라"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봉은사는 농지개혁법에 따라 사찰이 보유한 서울 강남구 소재 총 748평을 국가에 팔았다. 농지개혁법 시행 당시에는 경기도 광주군 소재 토지들이었다.

1949년 6월 제정된 농지개혁법은 소유자가 직접 경작하지 않는 농지를 정부가 유상 취득해 농민에게 분배하고 농민은 정부에 농산물로 상환하는 내용이다. 이 법은 1994년 12월에 농지법 제정과 함께 폐지됐다.

이후 농지개혁사업 진행과정에서 봉은사가 국가에 매도한 땅 중 748여평은 분배가 이뤄지지 않았고, 1959년과 1970년 사이 봉은사 명의로 다시 소유권보존등기가 이뤄졌다.

하지만 1971년 당시 서울 성동구청 소속 공무원 백모씨와 김모씨는 농지소표, 상환대장을 허위로 작성하는 등 방법으로 분배나 상환이 완료된 것처럼 서류를 꾸며 봉은사 땅을 조모씨 등에게 소유권 이전등기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1978년 허위공문서 작성 혐의 등으로 유죄 판결을 확정받았다.

봉은사는 해당 토지 최종 소유명의자들을 상대로 소유권이전등기 말소 소송을 제기했지만, 등기부취득시효가 완성돼 1심에서 패소했고 확정됐다. 이에 봉은사는 국가를 상대로 695억9130만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이번 소송을 냈다.

변론과정에서 정부 측은 이번 소송 대상인 토지들이 원래 봉은사 소유가 아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손해배상을 청구할 기간이 지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판부는 이번 소송 대상인 토지들이 국가에 팔리기 전 봉은사의 소유가 맞다고 봤다. 또 국가 소속 공무원들의 불법행위로 인해 봉은사가 손해를 입은 것 역시 인정된다며 국가의 배상 책임을 인정했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의 토지는 원소유자인 원고(봉은사)에게 환원됐다고 봐야 하지만, 피고(국가) 소속 공무원들이 분배·상환이 완료된 것처럼 가장하는 방법으로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쳐주는 불법행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이어 "원고는 선행판결(등기말소 소송)이 확정돼 소유권을 종국적으로 상실했다. 피고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원고에게 소속 공무원의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를 배상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다. 또 국가 측의 소멸시효 항변은 배척했다.

이번 소송 대상 토지 가격은 695억1300만원으로 감정됐다. 다만 재판부는 원고가 권리를 지킬 기회를 잃어버린 부분도 있어 국가의 배상 책임을 70%로 한정했다.

또 "원고는 2019년 12월 이번 소송을 내기 전까지 상당한 기간 동안 분배절차가 완료됐는지, 소유권이 자신들에게 환원됐는지 등에 관해 행정기관에 문의하는 등의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봉은사는 지난 2017년 8월 삼성동 땅 240여평에 대해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해 2018년 4월 80억원의 승소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 소송에서 승소하자 봉은사가 다른 잃어버린 땅에 대해서도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두 번째 소송의 대상이 된 토지는 현재 서울 강남구 대치동과 삼성동의 땅 총 748평이다.


지안 sssjoh@hanmail.net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제호 : 바르고 맑은 세상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등록년월일 : 2009년 2월 17일 간별 : 매일 | 회장:장순택 발행인·편집인 : 정재신

발행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신강로 192-16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신 news@mgsesang.com 제보 및 문의 : 061)375-2525(代)
맑은세상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