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금) 14:15
2022년 5월 21일(토)
전체기사 정치/자치 경제/사회 교육/문화 광주전남소식 시사칼럼 건강칼럼
맑은세상 포토
차한잔의 여유
시(詩)마당
::방문자 카운터::
전체 방문자19,647,151명
최대 방문자34,436명
어제 방문자5,152명
오늘 방문자188명

호두 과수원 농부 이야기
2021. 10.23(토) 21:43확대축소

호두 과수원 농부가 전능하신 "신"을 찾아와 간청을 했습니다.

“저한테 한 번만 1년 날씨를 맡겨 주셨으면 합니다.”

“왜 그러느냐?”

“이유는 묻지 마시옵고 딱 1년만 천지 일기의 조화가 저를
따르도록 해 주십시오.”

하도 간곡히 조르는지라, "신"은 호두 과수원 농부에게
1년 날씨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1년 동안의 날씨는
호두 과수원 주인 마음대로 되었습니다.
햇볕을 원하면 햇볕이 쨍쨍했고,

비를 원하면 비가 내렸습니다.

바람도 없었습니다.
천둥도 없었습니다.
모든 게 순조롭게 잘 되어갔습니다.
호두는 대풍년이었습니다.

이윽고 가을이 왔습니다.
호두 과수원 주인은 산더미처럼 쌓인 호두 중에서
하나를 집어 깨뜨려 보았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입니까?

알맹이가 없이 텅 비어 있었습니다.
다른 호두도 깨뜨려 보았습니다.
비어 있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호두 과수원 농원 주인은 신을 찾아가
이게 어찌 된 일이냐고 항의했습니다.

그러자 신은 빙그레 웃으면서 이렇게 대답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보게, 시련이 없는 것에는 그렇게 알맹이가 들지 않는 법이라네.

알맹이란 폭풍 같은 방해도 있고 가뭄 같은 갈등도

있어야 껍데기 속의 영혼이 깨어나 여문다네.”

우리네 인생사도 마찬가지입니다.
매일매일 즐겁고 좋은 일만 있다면야
우리의 영혼 속에 알맹이가 여물겠습니까?

- 천마산 님의 글입니다. -


지안 송선숙 기자 help@mgsesang        지안 송선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사말 | 회사개요 | 회원약관 | 개인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 공지사항 | 제휴문의 | 광고문의 | 기사제보

제호 : 바르고 맑은 세상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등록년월일 : 2009년 2월 17일 간별 : 매일 | 회장:장순택 발행인·편집인 : 정재신

발행소 : 전남 화순군 화순읍 신강로 192-16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신 news@mgsesang.com 제보 및 문의 : 061)375-2525(代)
맑은세상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