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0.30(월) 22:04
2023년 12월 2일(토)
전체기사 정치/자치 경제/사회 교육/문화 광주전남소식 시사칼럼 건강칼럼
::방문자 카운터::
전체 방문자20,490,891명
최대 방문자34,436명
어제 방문자2,012명
오늘 방문자64명

상행하효 (上行下效) ​라는 사자 성어

"윗물이 맑아야 아래 물도 맑다."는 뜻이다.
2023. 06.22(목) 17:08확대축소

​상행하효 (上行下效)라는 사자성어(四字成語)가 있다. ​

"​상행하효 (上行下效)라는 말은 윗말 맑아야 아래 물도 맑다."는 뜻이다. ​
"윗 사람이 하는대로 아랫 사람이 그대로 모방(模倣)한다."는 의미가 있다.

여기 상행하효 (上行下效)라는 말의 유래를 소개한다.
조선 숙종 때 당하관 벼슬에 있던 이관명이 암행어사가 되어 영남지방을 시찰한 뒤 돌아왔다.

숙종이 여러 고을의 민폐가 없는지 묻자, 곧은 성품을 지닌 이관명은 사실대로 대답했다.

"황공하오나 한 가지만 아뢰옵나이다. 통영에 소속된 섬 하나가 있는데 무슨 일인지 대궐의 후궁 한 분의 소유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섬 관리의 수탈이 어찌나 심한지 백성들의 궁핍을 차마 눈으로 볼 수가 없을 지경이었습니다."

숙종은 화를 벌컥 내면서 책상을 내리쳤다.
​"과인이 그 조그만 섬 하나를 후궁에게 준 것이 그렇게도 불찰이란 말인가!"

갑자기 궐내의 분위기가 싸늘해졌다.

그러나 이관명은 조금도 굽히지 않고 다시 아뢰었다. ​
"신은 어사로서 어명을 받들고 밖으로 나가 1년 동안 있었습니다.

그런데 전하의 지나친 행동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데 누구 하나 전하의 거친 행동을 막지 않은 모양입니다.
그러니 저를 비롯하여 이제껏 전하에게 직언하지 못한 대신들도 아울러 법으로 다스려 주십시오."

숙종은 여러 신하 앞에서 창피를 당하자 화가 치밀어 올랐다.

그리고 곧 승지를 불러 전교를 쓰라고 명하였다.

신하들은 이관명 에게 큰 벌이 내려질 것으로 알고 숨을 죽였다.

"전 수의어사 이관명에게 부제학을 제수한다." ​
숙종의 분부에 승지는 깜짝 놀라면서 교지를 써내려 갔다.

주위에 함께 있던 신하들도 서로 바라보기만 할 뿐
도무 지 짐작할 수가 없었습 니다.

그리고 숙종이 다시 명했다.
"부제학 이관명에게 홍문 제학을 제수한다." 괴이하게 여기는 것은 승지만이 아니었다.
신하들은 저마다 웅성거렸다. 또다시 숙종은 승지에게 명을 내렸습니다.

"홍문제학 이관명에게 예조참판을 제수한다."

숙종은 이관명을 불러들여 말했다.

"경의 간언으로 이제 과인의 잘못을 깨달았소. ​
앞으로도 그와 같은 신념으로
짐의 잘못을 바로잡아 나라를 태평하게 하시오."

권력 앞에서 그릇된 것을 그릇되다
말하는 용기도 훌륭하지만, 충직한 신하를 알아보는 숙종 임금의 안목도 훌륭하다.

"정의를 외칠 수 있는 사회..."현자를 알아보는 사회...
"상식이 통하는 사회...이것이 진정 우리가 꿈꾸는 세상 아닐까?


지안 송선숙 기자 help@mgsesang        지안 송선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제호 : 바르고 맑은 세상 등록번호 : 전남아00091 등록년월일 : 2009년 2월 17일 간별 : 매일 | 발행인·편집인 : 정재신

발행소 : 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진각로 192-16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신 maha5050@hanmail.net 제보 및 문의 : 061)375-2525(代)

맑은세상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